정세균 총리 '실언' 파문... "민생염장 막말쇼" 비판

IE002603274_STD.jpg?20200214152911
  
정세균 국무총리의 '실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정 총리는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만났다. 민생현장 방문의 일환이었으나, 그가 상인들에게 위로 차 건넨 발언들이 문제였다.
 
<채널A> 등의 보도에 따르면, 정 총리는 "저희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인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는 한 상인에게 "요새는 좀 줄었죠? 금방 또 괜찮아질 것"이라며 "그간 돈 많이 벌어 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라고 위로했다. 또 다른 상인에겐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농담조로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야권은 14일 일제히 성토하고 나섰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심을 몰라도 이렇게 모른단 말인가"라며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들의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자영업자의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 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농담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라며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성주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은 "민생탐방 응원 쇼인줄 알았더니 민생염장 막말 쇼였다"며 "정 총리의 상인 조롱발언은 경제 폭망에 '우한 폐렴' 확산 이중고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상인을 세 번 죽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정 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정 총리의 발언은) 국민들의 아픔에 무감각한 태도였고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특히 "정 총리의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정 총리의 정중한 사과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